용인 평온의 숲 장례식장 운영 협약 해지 조치

기사입력 2019.09.24 10:43
댓글 0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기사내용 프린트
  • 기사 스크랩
  • 기사 내용 글자 크게
  • 기사 내용 글자 작게

용인시는 내부 부정으로 물의를 일으킨 이동읍 용인 평온의 숲 장례식장 및 판매시설 운영업체 J사와의 협약을 해지할 것을 20일 도시공사에 지시했다.

 

이는 J사 임원들이 횡령 배임으로 실형 확정돼 시의 명예를 손상시킨 데 따른 조치다.

 

J사는 2013년부터 용인 평온의 숲 시설 중 장례식장 식당 등을 위탁받아 운영해왔으나 지난 20171117일 간부 2명이 운영비 43천여만원을 횡령한 죄로 기소됐다.

 

지난 3252심에서 간부A는 징역 1집행유예 3, 간부B는 징역 10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. 이들은 각각 200시간의 사회봉사도 선고받았다.

 

시 관계자는 운영업체 부정행위로 시설 운영에 차질을 빚어 시민들에게 죄송하며 앞으로 보다 더 투명하고 정확하게 관리해 시민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장례시설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.

 

시는 지난 2013년부터 화장시설 봉안시설 등 장사시설 운영을 도시공사에 위탁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도시공사가 J사에 장례식장 식당 등 판매시설을 재위탁해 운영하고 있다.

 

한편, J사는 2009년 어비2리 주민 31명이 설립한 법인으로 20221월까지 장례식장과 식당 등의 판매시설 운영권을 갖고 있다.

용인평온의숲 장례식장.jpg

 

[김영대 기자 motokim008@naver.com]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<저작권자ⓒ인터폴뉴스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
댓글0
이름
비밀번호
 
 
신문사소개 | 광고안내 | 제휴·광고문의 | 기사제보 | 다이렉트결제 | 고객센터 | 저작권정책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청소년보호정책 | 독자권익보호위원회 |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| RSS top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