평화, 새로운 시작 2018 남북정상회담

기사입력 2018.04.27 12:37
댓글 0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기사내용 프린트
  • 기사 스크랩
  • 기사 내용 글자 크게
  • 기사 내용 글자 작게

27일 오전 '남북정상회담'과 동시에 생중계가 전 세계로 전파되면서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.

 

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오전 회담은 남북 모두 2명만 배석한 상태로 진행됐으며 문 대통령 왼쪽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, 오른쪽에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앉았다.

 

오늘의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기까지 과정은 순탄치 않았으나 문재인 대통령의 일관된 대화 제안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초 신년사로 화답하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되었고 문 대통령은 지난해 510일 취임식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동분서주하겠다. 여건이 조성되면 평양에도 가겠다며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하기도 했다.

 

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앞서 이날 오전 930분께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상봉했다. 두 정상은 24초간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고, 김 위원장은 이후 북한 최고 지도자로서 분단이후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방남했다.

 

2018 남북정상회담.jpg

 <2018 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 제공> 

[편집국 기자 motokim08@naver.com]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<저작권자ⓒ인터폴뉴스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
댓글0
이름
비밀번호
 
 
신문사소개 | 광고안내 | 제휴·광고문의 | 기사제보 | 다이렉트결제 | 고객센터 | 저작권정책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청소년보호정책 | 독자권익보호위원회 |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| RSS top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